박세리(25)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두 번째 메이저대회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총상금 150만달러)을 제패, 최연소 메이저대회 4승을 달성했다.

박세리는 10일(한국시간)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듀폰골프장(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합계 5언더파 279타로 베스 대니얼(미국. 282타)을 3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오는 9월 28일 만 25세가 되는 박세리는 이로써 가장 어린 나이에 4개째 메이저 대회 왕관을 쓴 선수가 됐다.

지금까지 최연소 메이저 4승의 기록은 1960년 당시 25세의 나이로 이 대회에서 우승한 미키 라이트(미국)가 갖고 있었다.

현역 선수 가운데 메이저대회 정상에 4차례 이상 오른 선수는 줄리 잉스터, 벳시 킹(이상 6승), 카리 웹(5승), 로라 데이비스, 아니카 소렌스탐(이상 4승) 등 5명 뿐이었으나 박세리의 가세로 6명으로 늘어났다.

98년 신인으로 이 대회 정상에 올라 LPGA 투어 첫 승을 신고했던 박세리는 이번 우승으로 단 5년만에 무려 15승을 쓸어담아 명실상부한 최정상급 선수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지난 4월 오피스디포에서 시즌 마수걸이 우승을 따낸 데 이어 2승째를 올린 박세리는 우승상금 22만5천달러를 받아 시즌합계 52만6천866달러로 상금랭킹 2위가 됐다.

통산 32승을 올린 베테랑 대니얼에게 4타나 뒤진 채 최종 4라운드에 나섰지만 두둑한 뱃심으로 밀어붙이는 박세리의 공세적 플레이에 대니얼은 맥없이 무너졌다.

2번홀(파4), 4번홀(파4)에서 1타씩을 줄여 초반부터 2타차로 압박해 오자 백전노장 대니 얼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5번홀(파3)에서 대니얼은 티샷을 벙커에 빠뜨린 뒤 3.6m거리에서 3퍼트까지 범해 더블보기로 2타를 까먹었다.

박세리도 3퍼트로 1타를 더했지만 격차는 1타차로 좁혀졌고 박세리는 '파만 해도 성공'이라는 고난도의 10번홀(파4)에서 천금의 버디를 낚아 이 홀에서 보기로 주저 앉은 대니얼을 1타차로 제치고 선두로 나섰다.

승부는 12번홀부터 14번홀까지 3개홀에서 결판났다.

12번홀(파4)에서 대니얼은 드라이브샷을 러프로 보내 보기를 범해 박세리에게 2타차 리드를 안겨줬고 이어진 13번홀(파3)에서 칩샷을 어이없이 강하게 쳐 3타차로 뒤처졌다.

14번홀(파4)에서 2.4m짜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킨 박세리는 대니 얼을 4타차로 떨쳐내 사실상 우승을 확정지었다.

박세리의 이날 버디 4개는 모두 승부와 직결된 것이었으며 보기 3개 가운데 2개는 승부가 결정된 이후인 15번홀과 18번홀에서 나왔다.

대니얼은 버디 1개 없이 더블보기 1개와 보기 4개로 6오버파 77타로 자멸했으나 1~3라운드에 벌어놓은 타수 덕에 준우승은 지킬 수 있었다.

하위권에서 맴돌던 소렌스탐은 4개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는 등 6언더파 65타의 맹타를 휘둘러 합계 이븐파 284타로 단독 3위로 수직상승하는 괴력을 발휘했다.

소렌스탐이 친 65타는 이번 대회 18홀 최소타.

이날 선전으로 소렌스탐은 올 시즌 상금 100만달러를 돌파했다.

박세리와 우승을 다툴 것으로 예상됐던 웹은 3오버파 74타로 부진, 합계 1오버파 285타로 공동 4위로 밀렸다.

한편 박세리는 경기가 끝나자 마자 필라델피아공항으로 직행, '제5의 메이저 대회'로 불리는 에비앙마스터스가 열리는 프랑스로 가는 전용 항공기에 탑승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