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29.텍사스 레인저스)가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의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시즌 3승에 도전한다.

박찬호는 오는 8일(이하 한국시간) 오전 9시5분 텍사스의 알링턴볼파크에서 열리는 애틀랜타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한다.

지난 3일 캔자스시티전에서 5⅓이닝을 5실점했지만 타선의 지원속에 쑥스러운시즌 2승째를 올렸던 박찬호는 이번 애틀랜타와의 경기가 에이스로서의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박찬호는 부상에서 거의 회복됐고 바뀐 투구폼에도 적응해가고 있어 아메리칸리그의 텍사스로 이적한 후 처음 치르는 인터리그 경기의 첫 관문을 잘 통과해야 승수사냥에 가속 페달을 밟을 수 있다.

하지만 애틀랜타는 지난 5일까지 32승26패로 뉴욕 메츠(29승28패)를 2.5게임차로 제치고 내셔널리그의 동부지구 1위를 달리는 강팀이어서 녹록치 않아 보인다.

또 하나 눈여겨 볼 것은 박찬호가 LA 다저스 시절 패전 위기에 몰리거나 박빙을승부를 펼칠 때마다 결정적인 한방을 선사하며 `도우미' 역할을 했던 개리 셰필드와맞대결.

올해 초 애틀랜타 유니폼으로 갈아입은 셰필드는 타율 0.251과 8홈런에 머물러있지만 지난 99년 이후 3년 연속 3할대 타율과 30홈런, 100타점 이상을 기록했던 강타자여서 옛 동지와 맞서게 된 박찬호의 힘겨운 승부가 예상된다.

셰필드와 함께 중심타선에 포진된 `존스 듀오'도 박찬호의 경계 대상이다.

4번 타자 치퍼 존스는 리그 타격 9위(타율 0.326)의 물 오른 방망이를 과시하고있고 5번 타자 앤드류 존스 역시 타율 0.280에 41타점으로 승부처에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까지 자주 상대했던 내셔널리그 타자들과 다시 맞붙게 된 박찬호가 위력적인 피칭을 선보이며 본격 승수 사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