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새 전국의 거리가 온통 축제판이었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폴란드를 누르고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 대회에서 1승을거두자 서울 대학로와 광화문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응원을 펼치던 국민은 밤새집으로 돌아가는 것도 잊은 채 밤새 축제를 벌였다.

전국에서 50여만명의 인파가 거리에 쏟아져나와 응원을 펼쳤고 경기가 끝난 뒤에는 더 많은 국민이 전국 방방곡곡에서 한마음으로 `첫 승리의 축제'를 만끽하며기쁨을 나눴다.

서울에서는 대학로와 광화문, 월드컵공원, 잠실 야구장 등 12곳에서 무려 34만6천여명(경찰 추산)이 길거리 응원전을 펼쳤고 경기가 끝난 뒤에도 자정을 훨씬 넘겨서까지 귀가를 미룬 채 `거리축제'를 벌였다.

경기가 한국의 승리로 확정되자 5만여명의 인파가 몰린 대학로에서는 리본과 폭죽이 하늘높이 쏘아올려졌고 붉은 악마들은 일제히 함성을 지르거나 서로 얼싸안고월드컵 첫 1승을 자축했다.

거리에 모인 응원단들은 승리의 기쁨에 취해 20∼30명씩 무리를 지어 거리행진을 벌이거나 일렬로 줄지어 서서 `인간기차'를 만들거나 어깨동무를 하고 거리 곳곳을 누볐다.

광화문에서는 주변을 지나는 차량의 운전자들도 응원단 구호에 맞춰 경적을 울리기도 했고 응원단들이 이곳 저곳에서 기념사진을 찍거나 행진을 벌여 거리 곳곳이`월드컵 축제의 장(場)'으로 변했다.

각 음식점이나 술집 등에 설치된 대형 TV에서 골이 터지는 장면이 다시 방영될때마다 지나가던 시민들까지 가세해 환호성을 올렸고, 거리에서 처음 만난 사람들도스스럼없이 함께 `필승 코리아', `16강 파이팅'을 외치는 등 온 국민이 하나가 됐다.

부산에서도 승리가 확정되자 수십발의 폭죽이 해운대 해수욕장의 밤 바다를 환하게 수놓으며 축제분위기를 연출했고 부산대 운동장 스탠드와 부경대, 동아대, 동의대 등 각 대학이나 서면과 남포동을 비롯한 도심에서 맥주파티 등을 즐기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울산시 문수경기장에 모였던 1만여 시민들도 경기가 끝나고도 자리를 뜨지 못하며 승리의 기쁨에 취해 '대한민국'을 외쳤고 울산시도 경기가 끝나자 곧바로 문수구장 호수에 음악분수를 뿜어올리며 레이저를 쏘는 등 '물과 불의 축제'를 벌였다.

인천시 남구 관교동 월드컵 문학플라자와 대전시 서대전 광장 및 엑스포 과학공원 남문 광장, 경남 창원시 만남의 광장 등에서도 수만여명의 인파가 승리의 축하했다.

광주 상무시민공원내 월드플라자에서 멀티비전을 통해 한국의 완승을 확인한 1만여 시민은 일제히 `대한민국 만세'를 합창했으며 충장로와 금남로 등 도심 호프집과 술집 등에서는 손님들에게 맥주와 간단한 안주를 무료 제공하기도 했다.

붉은 악마 광주지회 문병국(22.대학생) 회원은 "이길 것으로 생각하긴 했지만이렇게 통쾌한 승리를 거둘 줄 몰랐다"면서 "이정도라면 16강은 물론 8강까지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훈 기자 hoon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