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독수리' 송지만(한화)과 사자군단의 `해결사' 마해영(삼성)이 시즌 중반 홈런포 경쟁을 양자 대결구도로 몰아가고 있다.

송지만은 2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삼성증권배 2002프로야구 삼성과의 경기에서 1회초 제이 데이비스의 투런홈런에 이어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랑데부 솔로아치를 그렸고 마해영도 7-4로 앞선 6회 좌월 솔로아치로 응수했다.

이날 홈런 1개씩을 기록한 송지만과 마해영은 나란히 시즌 20호 홈런 고지에 오르며 지난 해 홈런왕 이승엽(삼성.홈런 18개)을 2개차로 따돌리고 홈런 공동선두를유지했다.

특히 둘은 똑같이 4개씩의 연타석 홈런을 터뜨리는 가공할 파괴력을 과시하고있어 이승엽의 홈런포가 침묵을 지키고 있는 사이 올 시즌 홈런왕 타이틀의 새로운강자로 부상했다.

마해영이 해결사 역할을 톡톡히 해낸 삼성은 한화를 10-5로 물리쳤다.

하지만 한화 선발 송진우는 3⅓이닝을 10안타 6실점(5자책)으로 무너지며 패전의 멍에를 써 지난 달 23일 SK전 이후 이어오던 연승행진을 6게임에서 마감했다.

SK는 연장 접전끝에 송재익의 짜릿한 끝내기 안타로 롯데에 2-1로 신승했다.

SK 선발 이승호는 9이닝 동안 삼진 13개를 뽑으며 시즌 2번째, 통산 17번째 선발타자 전원 탈삼진을 기록하는 호투에도 불구하고 승수를 올리지 못했다. 그러나시즌 74탈삼진으로 김진우(기아.67탈삼진)를 제치고 부문 선두에 올랐다.

광주구장에서는 기아가 정성훈의 연장 11회 끝내기 홈런이 터져 LG를 5-4로 꺾고 기분좋은 3연승을 달렸고 잠실구장에서는 두산이 후반 공격의 응집력을 발휘하며현대를 8-2로 물리쳤다.

<>잠실(두산 8-2 현대)

두산이 후반부터 뚝심을 발휘했다.

현대는 1회초 3루타를 치고 나간 전준호가 박종호의 2루 땅볼때 홈을 밟아 선취점을 뽑았지만 두산은 공수교대 뒤 심재학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3회 심재학의 희생플라이로 역전시킨 두산은 5회초 1점을 내줘 2-2 동점을 허용했지만 공수교대 뒤 최경환의 솔로포와 볼넷 밀어내기로 2점을 보태 승기를 잡았고6회 최경환의 연타석 투런홈런 등으로 대거 4득점하며 승부를 갈랐다.

두산 선발 콜은 5⅔이닝을 6안타 2실점으로 막고 시즌 5승째를 올렸다.

<>대구(삼성 10-5 한화)

삼성이 방망이 대결에서 한화를 압도했다.

한화는 1회초 제이 데이비스의 투런 홈런에 이어 송지만이 랑데부 솔로아치를그려 3점을 뽑으며 앞서 나갔지만 삼성은 1회말 이승엽이 수비실책으로 출루한 김재걸을 우전 적시타로 홈으로 불러들여 추격의 발판을 마련했다.

2회 다시 1점을 내준 삼성은 공수교대 뒤 1점을 보태고 3회 5안타를 효과적으로집중시키며 3득점, 5-4로 전세를 뒤집었다.

기세가 오른 삼성은 4, 5, 6회 각각 1점씩을 뽑은 뒤 7회 상대투수의 폭투와 3안타를 묶어 2점을 보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인천(SK 2-1 롯데)

SK 송재익이 팀을 3연패의 늪에서 구출했다.

SK는 4회 상대 수비실책과 볼넷 1개로 만든 1사 1, 2루에서 잉글린이 좌전안타를 때려 선취점을 뽑았지만 롯데는 6회 2루타를 치고 나간 김주찬을 후속타자들이연속 땅볼로 홈으로 불러들여 1점을 만회, 승부를 연장으로 몰아갔다.

송재익은 1-1 팽팽한 균형이 이어지던 연장 10회말 2사 2루에서 우중간에 깊숙이 떨어지는 끝내기 안타를 터뜨려 기나긴 승부에 종지부를 찍었다.

<>광주(기아 5-4 LG)

기아 정성훈이 해결사 역할을 했다.

기아는 1회말 장성호의 좌월 투런홈런으로 2-0으로 앞서 나갔지만 LG는 3회 이종열의 적시타로 1점을 따라붙었고 7회 2점을 보태 3-2로 역전시켰다.

반격에 나선 기아는 8회 김창희가 투런홈런을 터뜨려 4-3으로 재역전시켰으나 LG는 박용택의 적시타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갔다.

하지만 기아는 11회말 정성훈이 끝내기 중전 솔로포를 터뜨려 승부를 마감했다.

기아 선발 마크 키퍼는 6이닝 동안 삼진 2개를 곁들이며 7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7승째를 올려 게리 레스(두산)와 다승 공동 2위가 됐다.

(서울.인천.대구.광주=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