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이번 대회 우승후보로 거론되는 강호 포르투갈을 3-2로 꺾는 모습을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 현장에서 지켜 본 거스 히딩크 한국대표팀 감독은 "미국의 승리는 놀라운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 4일 폴란드를 2-0으로 완파한 히딩크 감독은 이날 미국-포르투갈 경기를 직접 관전한 뒤 "우리는 미국이 강한 팀이라는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고 미국의 선전이 당연하다는 표정이었다.

히딩크 감독은 "미국은 해외파가 경기를 주도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미국과의 경기를 대비한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포르투갈의 경기운영에 대해서는 "초반 경기 운영이 잠이 채 깨지 못한 듯했다"면서 "후반에는 정신을 차려 분발했으나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전날 폴란드와의 경기에서 다친 유상철과 황선홍의 상태에 대해 히딩크 감독은 "두 선수 모두 오늘 병원에서 정밀진단을 받았으나 결과는 통보받지 못했다"면서도 "유상철은 심할 수도 있다"고 걱정을 털어놓았다.

(수원=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