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우승후보로까지 꼽히는포르투갈이 미국을 얕잡아 봤다가 큰 코를 다쳤다.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D조 조별리그에서 미국이 포르투갈을 3-2로 물리친 것은 미국이 이변을 만들었다기보다는 오히려 포르투갈이 패배를 자초했다는게 정확한 표현이라는 평가다.

D조에서 당연히 1위를 할 것이라는 예상과 함께 우승후보로까지 거론되고 있는포르투갈이 이날 전반 중반까지 보여준 모습은 `시건방떨다 된통 당했다'는 평가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게 했다.

그렇지 않아도 전체적으로 노령화된 포르투갈은 상대 공격수에 대한 적극적인마크는 찾아볼 수 없었고 `해 볼 테면 해 보라'는 식으로 방치했다.

전반 4분만에 내준 선취골 상황은 수비의 허점을 고스란히 드러낸 것이었다.

코너킥 위기에서 상대선수를 1대 1로 마크하지 않아 맥브라이드가 혼자 점프하며 헤딩했고 골키퍼가 펀칭한 뒤에도 무인지경에서 오브라이언이 마음놓고 슛했다.

두번째 골도 수비수 조르제 코스타가 멀리 걷어내려고 하지 않고 피구에게 짧게패스하는 여유를 부리다 인터셉트당한 데서 비롯됐고 세번째골 역시 노마크 찬스에서 나온 다이빙 헤딩으로 내줬다.

수비수 2명이 맥브라이드를 마크했지만 토니 새네가 센터링할 당시 맥브라이드는 아무런 마크가 없어 자유롭게 몸을 던질 수 있었다.

`설마'하는 마음으로 수비수들이 구경만 한다는 인상은 이 외에도 많은 상황에서 받을 수 있었다.

포르투갈은 전반 중반부터 정신을 차리고 공격을 펴기 시작했지만 이미 한 번허물어진 조직력은 살아나지 않았고 후반전에도 공격의 주도권을 잡는듯 했지만 다급한 마음에서 이뤄지는 공격이 완벽하지 못했다.

이날 경기를 지켜 본 대한축구협회 김종환 기술위원은 "이런 경기에 대해서는뭐라고 평가할 수가 없다. 너무 얕잡아 봐 패배를 자초한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연합뉴스)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