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축구가 우승 후보 포르투갈을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미국은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D조1차전에서 스피드를 앞세운 날카로운 측면 돌파로 초반부터 포르투갈을 몰아붙여 3-2로 이겼다.

이로써 미국은 승점 3을 따내 전날 폴란드를 꺾은 한국과 승점이 같아졌고 골득실에서 뒤져 조 2위가 되면서 D조의 16강행 판도를 짙은 안개속으로 몰았다.

포르투갈은 컨디션 조절에 실패한 듯 선수들의 움직임이 둔했고 특히 수비 조직력에 커다란 허점을 노출, 불의의 일격을 당했다.

미국의 전력이 만만찮고 1패를 안은 포르투갈이 남은 경기에서 `필승'의 각오를다질 것이 분명해 한국의 2~3차전이 험난할 전망이다.

미국은 경기 시작 4분만에 기습 선제골을 터뜨려 이변의 서막을 울렸다.

노장 어니 스튜어트가 왼쪽 코너킥을 강하게 문전으로 올리자 브라이언 맥브라이드가 솟구쳐 올라 헤딩했고 골키퍼가 쳐낸 공이 발 앞에 떨어지자 오브라이언이결정지었다.

전반 29분에는 포르투갈 수비진 실수에 행운까지 겹쳐 두번째 골을 거저주웠다.

포르투갈 수비 조르게 코스타의 미숙한 볼처리로 공을 가로챈 랜던 도노번이 문전으로 센터링한 게 조르게 코스타의 등을 맞고 굴절, 골문을 빨려들어간 것.

미국은 어이없는 초반 연속 실점에 얼이 빠진 포르투갈을 더욱 거세게 압박했고39분 토니 새네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뒤 띄운 공을 맥브라이드가 다이빙 헤딩슛,3호골을 뽑았다.

다소 늦은 감이 없지는 않지만 포르투갈도 한 골을 만회하고 전반을 마쳤다.

전반 39분 피구가 오른쪽 코너킥을 날리자 베투가 헤딩했고 수비가 걷어낸 것을베투가 다시 그물에 찔러넣었다.

자책골로 한 골을 주웠던 미국은 후반 26분 역시 자책골로 골을 헌납했다.

포르투갈 파울레타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문전을 향해 강하게 찔러넣은 공을제프 어구스가 밖으로 차낸다는 것이 발에 빗맞아 자기 골대로 빨려들어가 버렸다.

어처구니없이 3골을 내준 뒤 연속 골을 기록, 한 골차로 쫓아간 포르투갈은 충분히 분위기를 돌려놓을 수 있었으나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도 날카로운 면을 보여주지 못한채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수원=연합뉴스) econ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