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사이타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경기에서 무승부를기록, 월드컵 첫 승점을 올린 일본대표팀은 5일 오전 시즈오카(靜岡)현 후쿠로이(袋井)시에 마련된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고 격전의 피로를 풀었다.

전날 출전 기회가 없었던 선수들은 숙소내 그라운드에서 각자 연습을 실시했으며, 오후에는 모두 휴식을 취했다.

선수들은 2차전 상대인 러시아와 튀니지와의 경기를 TV를 통해 지켜보면서 각자 상대팀에 대비했다.

벨기에전 후반에 왼쪽 무릎 뒷쪽을 다쳤던 수비수 모리오카(시미즈)는 병원에서 검사를 받았으나 타박상으로 9일 요코하마(橫浜)종합경기장에서 있을 러시아와의 경기에 출전하는데는 지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팀은 벨기에와의 첫 경기가 끝난 후 5시간만인 5일 새벽 1시경 숙소에 도착했다.

늦은 시간에도 불구하고 지역 주민들은 자신들이 붙인 '트루시에거리'에 늘어서서 선전을 하고 돌아온 선수들을 북과 박수를 치며 따뜻하게 맞이했고 선수들도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벨기에전에서 일본팀의 정신적 지주로 맹활약한 나카타 히데토시(파르마)와 아키타 유타카(가시마)는 이날 오후 일본미디어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벨기에와의 무승부로 승점 1점을 확보한 일본은 러시아와의 경기가 16강 진출의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교도=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