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치야 요시히코(土屋義彦) 일본 사이타마(埼玉)현 지사는 5일 월드컵 입장권 공석 문제에 대해 " 국제축구연맹(FIFA)은 썩어 있다"고 강경한 어조로 비판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쓰치야 지사는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월드컵 입장권 공석이 발생한 원인을 규명해야 한다. FIFA가 뭐하는 단체인지 어처구니가 없다"고 분을 삭이지 못했다.

그는 손해배상 요구 등 법적 조치 가능성에 대해 "월드컵이 끝난 후 다른 개최지와 상의하겠다"고 말했으며, 스즈키 미야오(鈴木宮夫) 부지사는 "지금은 손해배상보다 남아 있는 입장권을 입수하는 방법을 강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도쿄=연합뉴스) 김용수특파원 ys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