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취재단=

러시아가 약체 튀니지를 꺾고 조 선두에 나섰다.

러시아는 5일 고베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예고리 티토프의 선제골과 발레리 카르핀의 페널티킥 추가골로 튀니지를 2-0으로 완파했다.

이로써 러시아는 승점 3을 따내 일본, 벨기에(이상 승점 1)를 제치고 조 선두에나서 결승토너먼트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또 러시아(옛 소련 포함)는 이 경기까지 월드컵 본선에서 아프리카팀과 통산 3차례 대결해 모두 승리했다.

반면 튀니지는 개인 기량이 부족하고 공수 양면에서 조직력도 제대로 갖춰지지않아 남은 두 경기에서도 승점을 챙기기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종 스코어로는 러시아의 압승이지만 후반 중반까지 두 팀 모두 답답하게 중앙돌파만 고집하는 단조로운 공격으로 지루한 공방을 전개한 졸전이었다.

러시아는 경기시작 3분만에 아크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카르핀이 오른발로강하게 찬 공을 골키퍼가 쳐내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초반 주도권을 잡는데는유효했다.

이후 러시아는 위협적인 `중거리 포'로 튀니지 골문을 계속 두드렸으나 마무리결정력이 부족했다.

좀처럼 러시아 진영에 발을 들여놓지 못하던 튀니지는 전반 21분 상대 수비수의자책골로 골을 얻을 뻔 한 게 전후반 90분간 가장 결정적인 장면이었다.

공격점유율 6대4로 뚜렷한 우위를 점하고도 전반을 득점없이 비긴 러시아는 후반 14분이 돼서야 전광판에 숫자 `1'을 새겼다.

튀니지 수비진이 엉거주춤 볼 처리를 하는 사이 문전으로 파고들던 드미트리 시초프에게 패스가 연결됐고 수비벽에 막혀 시초프의 돌파가 실패, 흘러나오는 공을티토프가 아크 정면에서 낮은 땅볼로 깔아차 골문에 넣었다.

선제골로 기세가 오른 러시아는 5분 뒤 페널티킥을 얻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시초프가 미드필드로부터 연결된 긴 패스를 받아 문전 돌파하는 과정에 수비가페널티지역 안에서 뒷발로 깊게 태클,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이를 카르핀이 여유있게골로 성공시켰다.

(고베=연합뉴스) econom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