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현(23.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이 4일만에 등판해 1이닝을 실점없이 잘 막아냈다.

김병현은 5일(이하 한국시간) 피닉스의 뱅크원볼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경기에서 1이닝 동안 안타와 사사구없이 무실점으로 기여했다.

지난 1일 LA 다저스전 이후 4일만에 마운드에 오른 김병현은 이날 승패나 세이브를 기록하지 않았고 방어율만 1.67에서 1.62로 약간 낮췄다.

4-6으로 뒤진 9회초 마이크 모건에 이어 팀의 5번째 투수로 등판한 김병현은 3명의 타자를 땅볼과 플라이로 간단하게 처리하고 경기를 마쳤으나 애리조나는 공수교대 뒤 추가 득점을 하지 못했다.

한편 김병현은 지난 해 월드시리즈 4, 5차전에서 뼈아픈 9회말 2아웃 동점홈런을 맞았던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오는 11일부터 열리는 인터리그 원정 3연전에 등판, 설욕을 노린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