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강 진입은 미국전에서 끝낸다.

한국대표팀은 오는 10일 대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미국과의 경기에서 16강행을 결정짓기로 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은 "한국팀의 예선전 목표는 2연승"이라고 말했다.

한국대표팀은 지난 4일 폴란드와의 경기에서 월드컵 사상 첫승을 거두며 16강 진입의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 여세를 몰아 미국전에서 승리,일찌감치 조별 예선을 끝내겠다는 것이다.

한국대표팀은 폴란드와의 경기가 끝난 뒤 경주 현대호텔로 이동했다.

월드컵 첫승을 안겨준 부산 아시아드주경기장을 등지고,다시 비장한 각오를 다졌다.

미국은 당초 1승의 제물로 점찍었던 목표물.꼭 이겨야할 상대다.

한국팀이 5일부터 회복훈련에 들어간 것도 필승의 의지를 읽을 수 있다.

한국대표팀은 이날 저녁 미국과 포르투갈의 경기를 TV를 통해 관전했다.

또 한번의 승전보를 엮어낼 시나리오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다.

현재 승점 3을 기록하고 있는 한국은 미국에 승리를 거둔다면 16강 진출을 사실상 확정짓게 된다.

한국팀이 미국을 누르고 월드컵 첫승의 감격에 이어 16강 진입이라는 또 다른 감동을 안겨주기를 온국민이 고대하고 있다.

한편 5일 일본 고베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H조 두번째 경기에서는 '북극곰'러시아가 '카르타고의 독수리'튀니지를 2-0으로 가볍게 제치고 1승을 챙기며 조 선두로 올라섰다.

러시아는 후반 14분 티토프가 25?짜리 중거리 슛을 성공시킨데 이어 5분후 시초프가 얻은 페널티킥 찬스를 살리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조주현 기자 fore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