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란드전 2대 0 승리를 계기로 도박사들이 한국의 월드컵 우승 확률을 상향 조정해 눈길을 끌고 있다.

영국의 베팅전문업체인 레드브록스(Ladbrokes)가 5일 월드컵 본선진출 32개국을 대상으로 우승확률을 조사한 결과 도박사들은 우리나라의 우승가능성을 66대 1로 대폭 상향 조정했다.

이는 베팅 참가자가 한국에 1만원을 걸어 진짜로 한국이 우승할 경우 66만원을 지급한다는 뜻으로 4일 폴란드 전 직전까지 1백50대 1이었던 것에 비하면 두배 이상 확률이 높아진 셈이다.

폴란드와 경기전까지 한국의 16강 진출에 회의적인 입장이었던 도박사들이 경기결과 한국의 경기력이 기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나자 배당률을 크게 떨어뜨린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한국의 배당률은 출전 32개국 가운데 러시아,스웨덴과 똑같은 12번째로 포르투갈(14대1)보다는 높지만 일본,멕시코,파라과이(이상 1백대 1)에 비해서는 낮은 것이다.

우승 가능성은 브라질이 11대 4로 가장 높았고 아르헨티나 이탈리아가 각각 7대 2,프랑스 6대 1 순이었다.

지난해 12월 본선 조 추첨 직후 한국의 우승 가능성을 1%로 낮게 평가했던 영국의'윌리엄힐'(williamhill)도 한국의 우승가능성을 32개국중 15번째인 81대 1로 재평가,우리나라의 16강 진출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내다봤다.

지난 3월 배당률을 폴란드(1대 25) 일본(1대 81)보다 높은 1대 1백26으로 설정한 것과 비교하면 조정 폭이 상당하다.

우승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된 이탈리아 브라질(각각 4.5대1)에는 못미치지만 터키 일본 벨기에(이상 1대 1백1)나 나이지리아(1대 1백26),폴란드(1대 2백51),미국(1대 3백1)을 능가하는 것이다.

이 회사는 아르헨티나의 우승 배당률은 1대 5,프랑스 1대 7, 스페인 1대 7.5, 우리나라와 같은 D조에 속한 포르투갈,독일은 1대 15로 평가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