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경기 꼭 이긴다" "비겨야 16강 승산 있다." 국민들의 뜨거운 우승 열망을 안고 16년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 나온 '다크호스' 포르투갈 대표팀이 오는 5일 오후 6시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릴 D조 조별리그1차전에서 미국을 제물로 우승을 향한 첫 고지점령에 나선다. 89년과 91년 세계청소년선수권 2회연속 우승의 신화를 연출한 '황금 세대'를 중심으로 역대 최강의 대표팀을 꾸린 포르투갈의 목표는 단연 '우승'. 객관적인 전력상으로는 세계적인 스타들이 줄줄이 늘어선 포르투갈의 우세를 낙관할 수 있지만 '첫 단추를 잘 끼워야 한다'는 격언을 곱씹듯 포르투갈은 첫 경기에꼭 이겨야 한다는 각오로 최강의 전략을 총동원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특히 안토니우 올리베이라 감독은 부상에서 복귀한 코스타를 플레이메이커로 세우고 좌우에 피구와 세르지우 콘세이상(인터 밀란)을 배치, 세계 최강의 미드필드진용을 출격시킨다. 또 올리베이라는 최전방 원톱 파울레타(보르도)와 함께 `멀티플레이어' 주앙 핀투(스포르팅)를 섀도 스트라이커로 배치, 공격력을 한층 배가시킬 전망이다. 공격에 비해 무게감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수비 역시 지역예선 10경기에서 단 4실점으로 틀어막은 루이 조르제와 조르제 코스타, 페르난두 코투 등에다 프레샤우트를 더해 막강 포백라인을 짠다. 또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는 부상한 파울루 소사(에스파뇰)를 대신해 페티트(보아비스타)를 투입할 예정이지만 소사만큼 활약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 이에 맞서는 미국은 버거운 상대인 포르투갈과 비기기 작전을 세웠다. 특히 부상중인 플레이메이커 클로디오 레이나의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 중원에서공수의 연결고리 역할을 수행하는 레이나가 결장한다면 포르투갈의 호화 미드필드진과의 버거운 싸움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레이나의 송곳같은 패스가 없다면 수비에 집중하다 역습을 노리는 `비기기' 작전도 효력을 발휘하기 만무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4-4-2 포메이션을 가동할 미국은 평소 다이아몬드 형태로 서던 미드필드진이 수비 강화를 위해 일자로 설 가능성이 크다. 레이나와 존 오브라이언이 중앙을 담당하고 좌우는 스피드가 좋고 수비 가담률이 높은 다마커스 비즐리와 어니 스튜어트가 포진할 예정이다. 포백 수비라인은 데이비드 리지스-제프 어구스-에디 포프-토니 새네 등 풍부한경험을 지닌 백전노장으로 짜여진다. 어구스와 포프 등 중앙 수비수들은 물론이고 평소 적극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던리지스와 새네 등 풀백들도 최대한 자기 진영에 머무르며 안정적인 볼처리에 전념할전망이다. 투톱은 최근 골감각이 가장 좋은 클린트 매시스와 골드컵 득점왕 브라이언 맥브라이드가 짝을 이뤄 역습으로 상대의 허를 찌른다는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