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역사에 새로운 기록을 추가하며 시즌 4승째를 챙겼다.

소렌스탐은 3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오로라의 스톤브릿지골프장(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켈로그-키블러클래식(총상금 120만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없이 7개의 버디를 뽑아내며 7타를 더 줄여 합계 21언더파 195타로 초대 챔피언에 올랐다.

21언더파 195타는 LPGA 투어 사상 3라운드 경기 54홀 최소타 우승 타이기록.

지난 해 웬디 워드(미국)가 웬디스챔피언십 우승 당시 세웠던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그러나 지난 해 스탠더드레지스터핑에서 자신이 세웠던 4라운드 경기중 54홀 최소타 기록(23언더파 193타)에는 미치지 못했다.

소렌스탐은 또 10언더파 206타로 공동 2위를 차지한 다니엘라 아모카포니, 미셸레드먼(이상 미국), 바리 맥케이(영국) 등을 무려 11타차로 제쳐 올해 최다 타수차우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종전 기록은 아사히료쿠켄인터내셔널에서 재니스 무디(영국)에 세운 7타차.

시즌 4번째 우승컵을 품에 안은 소렌스탐은 우승상금 18만달러를 받아 다승 선두와 상금랭킹 1위를 질주했다.

한희원(24.휠라코리아)은 버디 6개에 보기 1개를 곁들이며 5언더파 67타로 선전,합계 8언더파 208타로 공동 7위에 올라 한국 선수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한희원은 올해 준우승 1차례를 포함해 모두 4차례 '톱10'에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탔다.

2주 휴식을 취한 뒤 투어에 복귀한 박세리(25. 삼성전자)도 합계 7언더파 209타로 공동11위를 차지, 7일부터 열리는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출격을 앞두고 컨디션 조절을 마쳤다.

전날 공동 3위까지 치고 올라갔던 박지은(23.이화여대)은 이날 트리플보기 1개,더블보기 1개 등 난조에 빠진 끝에 4오버파 76타로 무너졌다.

합계 4언더파 212타로 대회를 마감한 박지은은 공동 30위까지 미끄러졌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