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포츠를 이끌어갈 대한체육회장에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한국조직위원회(KOWOC) 공동위원장으로 활약해온 이연택(66)씨가 선출됐다.

이연택 신임회장은 29일 올림픽파크텔 올림피아홀에서 열린 대한체육회 임시대의원총회 회장 선거에서 결선투표를 거친 끝에 총 47표 중 33표를 획득, 14표에 그친 김정행 회장 직무대행을 큰 표 차이로 따돌렸다.

앞서 1차 투표에서는 이연택 회장이 19표, 김정행 직무대행이 10표, 박상하 부회장 8표, 엄삼탁 국민생활체육협의회장 8표, 최만립 전 대한올림픽위원회(KOC) 부위원장이 2표를 각각 얻었고 아무도 과반수를 넘지 못해 상위 1,2위 득표자가 결선투표를 벌였다.

지난 93년이후 9년만에 처음 자유 경선을 통해 체육회 수장에 오른 이연택 신임회장은 지난 2월28일 사퇴한 김운용 전임 회장의 잔여 임기인 2005년 2월까지 회장직을 맡게 된다.

또 체육회 대의원 총회가 끝난 직후 열린 대한올림픽위원회(KOC) 총회에서는 이연택 체육회장을 만장일치로 KOC 위원장에 추대했다.

이로써 이연택 신임 대한체육회장은 대내적으로 엘리트 체육과 생활체육의 균형적인 발전과 체육계 구조조정 등의 현안해결에 힘쓰면서 KOC 위원장으로서 대외적으로 한국 스포츠를 대표하게 됐다.

이연택 신임 회장은 당선 소감을 통해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는 한국 스포츠의비약적인 발전을 위해 체제 정비와 재정 자립을 서두르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비상근 KOWOC 공동위원장을 겸하고 있는 이연택 신임회장은 월드컵이 끝난 뒤 본격적으로 체육회 업무에 전념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shoel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천병혁.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