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본선에서 한국과 맞붙을 미국 대표팀의 '수문장' 케시 켈러(32.토튼햄)가 오른쪽 팔꿈치를 다쳤다. 정확한 부상 경위가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켈러는 29일 오후 팀 의료진과 함께 서울아산병원을 찾아 정밀진단을 받았다. 병원측은 일단 이날 X-레이 촬영 결과 뼈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근육 부분파열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MRI 촬영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의료진은 부상 부위 근육을 만질 때 켈러가 큰 통증을 호소함에 따라 이번 부상이 본선 경기 출전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아산병원 관계자는 "켈러가 진단 과정에서 상당한 통증을 호소한 점으로 미뤄볼때 간단한 부상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켈러는 지난 12년간 대표팀의 골문을 지켜왔으며 지난 1월 열린 골드컵대회 5경기에서 단 한골만 내주는 철벽수비로 미국의 우승에 큰 몫을 했다. (서울=연합뉴스) meolakim@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