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대표팀 최고참인 황선홍의 월드컵후 태극마크 반납 선언이 선수들의 투지를 불태우고 있다.

28일 선수들이 한가롭게 쉬고 있는 가운데 터져 나온 황선홍의 `월드컵 이후 국가대표팀 은퇴' 선언은 대표팀 내에 동요를 초래할 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많았으나 대부분의 선수들은 별로 아랑곳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오히려 고참 선수들에게는 각오를 더 새롭게 하면서 마지막 담금질을 강도높게 하라는 `메시지'가 되고 있다.

아직 30대에 들어서지 않은 대부분의 선수들은 예상했던 일이라며 이번 월드컵에서 맹활약해 개인적으로 영광스런 은퇴무대를 만드는 동시에 한국축구를 한 단계 성장시켜 주기를 바란다는 소감을 밝혔다.

특히 황선홍의 은퇴선언에는 후배들의 앞길을 열어주기 위한 의도가 크게 작용했다는 점을 상기하면서 대선배의 기대에 맞게 걸출한 선수들이 되겠다는 각오를 피력했다.

홍명보, 김병지, 김태영 등 고참급 선수들에게는 큰 자극으로 다가왔다.

김태영은 "다음은 우리가 은퇴할 차례라는 생각이 든다. 이번을 마지막 월드컵으로 여기고 있는 선수들이 제법 많은데 한결같이 유종의 미를 거두자고 다짐하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경주=연합뉴스)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