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올시즌 8개 구단 중 처음으로 외국인 선수를 퇴출했다. 삼성은 3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외야수 매트 루크(31)에 대해 웨이버 공시를 요청, 퇴출 절차를 밟았다. 올시즌 용병 `퇴출 1호'를 기록한 루크는 시범경기 1경기에서 삼진을 당한 뒤 왼쪽 어깨 부상으로 이후 시범경기와 정규시즌 1군 경기에 출장하지 못한 채 2군에서 재활 및 훈련을 받아왔다. 삼성은 루크를 퇴출하는 대신 투수를 데려오기 위해 멕시칸리그에 김재하 단장을 포함한 스카우트팀을 파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