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의 마지막 날 LG가 중위권으로 도약했다.

LG는 30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삼성증권배 프로야구 SK와의 경기에서 선발 김민기의 호투와 서용빈의 솔로아치를 앞세워 4-2로 승리, 7위에서 단독 5위로 뛰어올랐다.

시즌 초반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던 LG는 최근 6경기에서 5승1패의 상승세를 타 상위권 진출도 노리게 됐다.

이날 SK는 1회 이호준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올렸으나 LG는 3회 중전안타를 치고 나간 이병규가 투수 보크로 2루까지 진출했고 3루 도루에 이어 SK 포수 양용모의 악송구를 틈타 홈까지 파고 들어 1-1 동점을 만들었다.

4회에는 선두타자 서용빈이 우측 펜스를 살짝 넘어가는 1점홈런으로 전세를 뒤집었고 후속타자 장재중은 우월 3루타를 터뜨린 뒤 권용관의 스퀴즈 번트때 홈을 밟아 3-1로 점수 차를 벌렸다.

기세가 오른 LG는 5회 2루타를 친 이병규가 폭투와 후속땅볼로 득점해 4-1로 달아났고 SK는 7회 연속 3안타로 1점을 만회하는 데 그쳤다.

LG 선발 김민기는 6이닝을 6안타 1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고 마무리 이동현은 1타자만 상대로 세이브를 올려 시즌 7세이브포인트(3구원승, 4세이브)를 기록, 진필중(두산)과 구원부문 공동 1위가 됐다.

SK는 4-2로 따라붙은 7회 무사 1,2루에서 강성우의 보내기번트 타구가 병살타로 처리되는 등 4차례나 병살플레이가 나와 자멸했다.

한편 이날 열릴 예정이었던 롯데-한화(사직)전, 삼성-두산(대구)전, 현대-기아(수원)전은 비로 취소됐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