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을 맞아 전국 골프장에서 어린이와 인근 주민들을 위한 행사가 다양하게 열린다.

한국골프장사업협회(회장 한달삼)는 어린이날을 전후해 전국 회원사 골프장에서 어린이 골프체험 이벤트 등을 연다.

5월에 어버이날도 포함돼 있는 점을 감안, 골프장 개방과 효도잔치 등도 준비 중이다.

협회는 이를 위해 행사 계획이 확정된 영남 중부 북부 제주지역 등에 지역 협의회별로 2백만원씩의 경비를 지원한다.

클럽900CC(전남 화순군)는 오는 4일 유명강사를 초청, 광주.전남지역 초등학생 50명을 대상으로 골프체험교실을 연다.

부산CC는 30일 인근 청룡초등학생 25명을 불러 코스견학, 원포인트 교습 등 골프를 알리는 행사를 열었다.

춘천CC는 6일 초등학생 30명을 불러 골프장 탐방, 에티켓 등 골프체험캠프를 진행하며 제주 나인브리지CC는 제주홍익보육원 골프단 30명에게 유명 프로 초청 레슨, 벙커샷 경연대회 등을 실시한다.

어버이날 기념행사 등 인근 주민을 위한 행사도 많이 열린다.

양지파인리조트는 어린이날에 만화영화 상영, 사생대회 등을 개최하고 춘천CC는 6일 골프장을 일반에 개방, 춘천시민 1만2천명이 참가하는 연산홍 축제를 벌인다.

경북 경주의 마우나오션CC는 3일 마을주민중 골프장 근무자들을 불러 위로잔치를 열고 어버이날에 인근 노인 3백명을 대상으로 경로 잔치도 연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