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신인왕 한희원(24.휠라코리아)이 투어 첫 우승을 아깝게 놓쳤다.

한희원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링컨의 트웰브브릿지스골프장(파72. 6천388야드)에서 열린 LPGA 투어 롱스드럭스챌린지(총상금 90만달러)에서 크리스티 커(미국)에 1타 뒤진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희원은 16번홀 버디로 커와 공동선두를 이뤄 생애 첫 우승의 기대를 부풀렸으나 마지막 18번홀에서 티샷 실수가 뼈아픈 보기로 이어지며 커에 우승을 내줬다.

이날 2언더파 70타를 쳐 최종 합계 7언더파 281타로 대회를 마감한 한희원은 그러나 LPGA 데뷔 이래 가장 뛰어난 성적을 올려 가능성을 확인했다.

한희원은 올들어 처음으로 10위권 이내에 진입했고 데뷔 이후 통산 3번째 '톱10'에 들었다.

커에 6타 뒤진 공동3위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한희원에게 기회가 온 것은 전날보다 1타 더한 10언더파로 주춤한 커가 15번홀(파3)에서 더블보기를 범하며 삐끗하면서.

티샷이 빗나간 커는 세번째샷을 겨우 그린에 올렸으나 보기 퍼트가 짧아 그동안2개의 버디를 낚으며 7언더파로 상승세를 탄 한희원에 1타차로 쫓겼다.

커 바로 앞조에서 플레이한 한희원은 커가 더블보기로 홀아웃한 직후 16번홀(파4)에서 2m 남짓 거리의 버디 찬스를 놓치지 않아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하지만 긴장한 탓인지 한희원은 18번홀(파4) 티샷을 그만 카트 도로 쪽으로 보내고 말았다.

볼이 카트 바구니 속에 들어가는 해프닝 끝에 3온2퍼트로 보기를 기록한 한희원은 커의 막판 실수에 기대를 걸었으나 커는 16, 17번홀 파세이브에 이어 18번홀에서도 차분하게 2온2퍼트로 우승컵을 지켰다.

커는 3오버파 75타로 부진했으나 최종합계 8언더파 280타로 97년 데뷔 이래 첫우승컵을 차지하는 감격을 누렸다.

박지은(23.이화여대)은 무려 8개의 소나기 버디를 쓸어담으며 7언더파 65타로최종 라운드를 마무리, 합계 4언더파 284타로 공동5위로 껑충 뛰었다.

올들어 6개 대회에 출전한 박지은은 4차례 '톱10'에 드는 뒷심을 과시했다.

1언더파 71타를 친 김미현(25. KTF)도 박지은과 함께 공동5위에 올랐고 박세리(25.삼성전자)는 1타를 줄여 합계 2언더파 286타로 공동8위를 차지, 10위권 이내에 4명의 한국선수가 들었다.

이정연(23.한국타이어)은 5오버파 293타로 공동29위에 올라 올들어 가장 좋은성적을 남겼고 장정(22.지누스)은 합계 6오버파 294타로 공동33위에 머물렀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