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 땅콩' 김미현(25.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롱스드럭스챌린지(총상금 90만달러) 첫날 공동9위를 달렸다.

김미현은 1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링컨의 트웰브브릿지스골프장(파72. 6천388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2개, 보기 1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10번홀에서 시작한 김미현은 16(파4), 17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로 우승권으로도약하는 듯 했으나 지루한 파행진 끝에 8번홀(파3) 보기로 1타 뒷걸음 친 채 경기를 마쳤다.

사라 샌더스와 크리스티 커(이상 미국)가 6언더파 66타로 공동선두로 나선 가운데 김미현은 카린 코크(스웨덴)와 함께 공동9위.

박세리(25.삼성전자)는 퍼팅 난조로 1오버파 73타로 1라운드를 마쳐 대회 2연패에 먹구름을 드리웠다.

박세리는 초반 2개의 버디를 잡아 출발을 좋았으나 5~7번홀에서 잇따라 3퍼트로3개의 보기를 범하면서 공동20로 처졌다.

박세리는 공동선두에 5타나 뒤져 추격에 상당한 부담을 안게 됐다.

소피 구스타프손(스웨덴), 제인 크래프터, 줄리 피어스(이상 미국)가 3언더파 69타로 공동3위에 올랐다.

이정연(23.한국타이어)이 73타로 박세리와 어깨를 나란히 했고 한희원(24.휠라코리아)과 장정(22.지누스)은 2오버파 74타로 공동34위에 그쳤다.

박지은(23.이화여대)은 드라이브샷이 번번이 페어웨이를 벗어나며 4오버파 76타의 부진으로 공동77위까지 밀려났다.

펄 신(35), 이선희(28.친카라캐피탈)는 5오버파 77타로 컷오프 위기에 몰렸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