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트트랙 영웅' 김동성(동두천시청)이 부상으로 국가대표선발전을 겸한 전국남녀종합선수권대회에 불참한다.

대한빙상연맹은 세계선수권대회 전관왕 김동성이 지난해 수술한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아 18일부터 이틀간 태릉에서 열리는 2002-2003시즌 대표 선발전에 출전하지 않는다고 통보해 왔다고 17일 밝혔다.

김동성의 무릎은 우려할 만한 수준은 아니며 부상 재발에 대비하는 차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김동성은 선발전에 불참하더라도 실력이 검증됐기 때문에 와일드카드 형식으로 태극마크를 다는 데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안현수(신목고)와 고기현(세화여고) 등 국내 정상급 선수들이 총 출동하는 이번대회는 4종목(500m,1000m,1500m,3000m) 성적 합계로 다음 시즌에 뛸 국가대표를선발하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