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호(29.텍사스 레인저스)가 정규시즌 개막을눈앞에 두고 암초를 만났다.


박찬호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샬럿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시범경기에 등판했으나 2⅔이닝동안 3안타로 3실점한 뒤 허벅지 근육통을 일으켜 강판됐다.


이로써 박찬호는 올 시범경기에서 노게임이 선언된 8일 신시내티와의 경기, 연습경기였던 18일 볼티모어전을 제외하고 4경기에 등판해 승패를 기록하지 못한 채 16이닝동안 11실점(8자책)을 허용하며 방어율 4.50으로 스프링캠프를 마무리했다.


이날 3회 경기 도중 마운드를 내려온 박찬호는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알려져 얼음찜질만으로 응급처방을 했다.


그러나 4월2일 열리는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개막전에 예정대로 선발출장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박찬호는 30일 한차례 불펜투구로 컨디션을 점검한 뒤 개막전 등판여부를 최종결정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에 속한 텍사스 레인저스는 지난 겨울 거금 7천100만달러를 투자했던 에이스 박찬호가 뜻하지 않은 부상을 입어 초비상이 걸렸다.


특히 박찬호는 올 시범경기동안 커브와 체인지업 등 변화구는 예리한 각을 그렸지만 직구 스피드가 145㎞안팎에 머물며 트레이드 마크였던 불같은 강속구를 보여주지 못해 구단 관계자들을 애태우고 있다.


텍사스는 또 마무리 제프 짐머맨이 팔꿈치 부상으로 초반 결장할 예정인 가운데제3선발 이스마엘 발데스도 팔꿈치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