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 LG가 2년 연속 4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LG는 21일 창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1-2002 애니콜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인천 SK와의 2차전에서 조우현(24점. 6어시스트), 조성원(26점. 3점슛 3개)의 빠른몸놀림과 칼 보이드(26점.15리바운드)의 공수에 걸친 맹활약에 힘입어 89-85로 이겼다. 이로써 2연승으로 3전3선승제 6강 플레이오프를 마무리지은 LG는 지난해에 이어4강에 진출, 다시 한번 챔피언에 도전할 기회를 맞았다. LG는 26일 대구에서 정규시즌 1위 대구 동양과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놓고 5전3선승제 플레이오프에 돌입한다. 정규시즌을 4위로 마친 인천 SK는 홈에서 치른 1차전 패배의 부담을 이기지 못하고 2연패로 정규시즌 5위 LG에 4강 티켓을 내줘 지난해에 이어 2년째 6강에 만족해야 했다. 1차전에서 얼 아이크(11점)와 조니 맥도웰(23점)을 5반칙으로 몰아내 재미를 봤던 LG는 이날도 인천 SK 주전 선수들이 일찌감치 파울 트러블에 걸린 덕에 승리를거둘 수 있었다. 인천 SK의 살림꾼 조동현(4점)은 1쿼터에 3개의 파울을 저질러 2쿼터 내내 벤치를 지켰고 맥도웰 역시 3쿼터 중반 4개째 파울로 수비에 구멍이 뚫렸다. 더욱 아팠던 것은 포인트가드로 경기 조율과 득점 등 종횡무진 코트를 누비던최명도(15점)가 3쿼터 막판 5반칙으로 퇴장당한 것. 조우현과 조성원의 돌파와 보이드의 골밑 공략이 맥도웰, 문경은(24점. 3점슛 3개), 최명도의 내외곽 공격이 균형을 이뤄 시소를 벌이던 양팀 균형이 처음으로 요동을 친 것은 3쿼터 초반이었다. 46-50에서 인천 SK가 4분여동안 LG를 무득점으로 묶고 문경은의 3점슛을 비롯해11점을 따내면서 57-50으로 역전시켰다. 그러나 LG는 조우현의 3점포를 신호탄 삼아 추격을 개시, 결국 3쿼터를 64-65로끝내 승부는 4쿼터로 미뤄졌다. 그러나 마지막 고비를 맞은 인천 SK는 최명도가 빠진데다 맥도웰이 5반칙을 겁내 단신인 조성원의 골밑 돌파를 멍하니 지켜볼만큼 위축되어 있었다. 인천 SK 수비에 생긴 구멍을 노린 LG는 보이드와 매덕스가 골밑 공략에 나서고조우현과 조성원이 거푸 돌파에 나서 4쿼터 중반 78-72, 6점차로 달아나며 승기를잡았다. 인천 SK가 문경은의 3점포와 아이크,맥도웰의 골밑슛으로 81-83으로 추격했지만LG는 보이드가 2개의 공격 리바운드를 잡아채 2차례 골밑 공격을 성공시켜 경기 종료 1분45초전 87-84로 다시 한번 추격을 뿌리쳤다. 경기 종료 1분8초 전 맥도웰의 3초 바이얼레이션으로 김이 샌 인천 SK는 종료 38초를 남기고 문경은의 패스 실수로 공격권을 LG에 넘기면서 그만 추격의 실마리를놓치고 말았다. 차분하게 공을 돌리다 13초를 남기고 조우현의 미들슛으로 89-84로 점수차를 벌린 LG는 7초전 문경은에게 3개짜리 자유투를 허용했지만 벤치의 코칭스태프는 이미4강 진출의 감격을 나누고 있었다. khoon@yna.co.kr (창원=연합뉴스) 권 훈.이상원기자 leesa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