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25.삼성전자)와 박지은(23.이화여대)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핑배너헬스대회(총상금 100만달러) 둘째날 사이좋게 공동 15위로 도약하며 부진 탈출에 나섰다.

1라운드에서 나란히 공동 58위(74타)로 부진했던 박세리와 박지은은 16일(한국시간)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문밸리골프장(파72.6천459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2라운드에서 나란히 3언더파 69타를 쳐 중간합계 1언더파 143타로 공동 15위까지 상승했다.

7언더파 137타로 공동 선두인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 킴 사이키(미국)와는 6타 차가 나지만 샷의 감각을 찾은 점을 감안하면 우승권 진입을 노려볼만 하다.

전날 공동 6위였던 후쿠시마 아키코(일본)도 2타를 줄이고 선두를 1타 차로 바짝 쫓는 공동 3위(136타)에 올랐다.

박세리는 1번홀(파4)에서 2퍼트로 보기를 하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4번(파5), 6번(파4), 8번홀(파5)에서 아이언샷을 핀 2-3m 지점에 붙이면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았고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버디 1개를 추가했다.

박지은은 버디 3개를 기록했고 4번홀(파5)에서 러프에 2번, 벙커에 1번 공을 빠뜨리며 더블보기를 했지만 13번홀(파5)에서 2타만에 온그린한 뒤 8m 짜리 이글퍼트를 성공, 이를 만회했다.

전날 이븐파를 쳤던 장정(23.지누스)은 버디 6개, 보기 4개로 2타를 줄여 합계2언더파 142타로 공동 12위에 오르며 한국 선수들 중 가장 좋은 성적을 냈다.

김미현(25.KTF)도 2타를 줄이며 합계 1오버파 145타로 이븐파를 기록한 한희원(24.휠라코리아)과 공동 34위에 자리하는 등 전반적으로 한국 정상급 선수들의 회복세가 두드러졌다.

1라운드 공동 11위에 올라 한국 선수 중 가장 출발이 좋았던 고아라(22.하이마트)는 6오버파로 부진해 카리 웹(호주) 등과 공동 64위(148타), 이정연(23.한국타이어)은 공동 74위(149타)로 밀려났다.

박희정(22)은 공동 117위(158타), 이선희(29.친카라캐피탈)는 공동 124위(154타)로 컷오프 탈락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