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가 2002 뉴국민은행배 여자프로농구 정상에 올랐다.

신세계는 13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챔피언 결정전 최종 5차전에서 정선민(21점)의 막판 활약으로 김지윤(17점)이 분전한 국민은행의 끈질긴 추격을 따돌리고 68 대 61로 승리했다.

챔피언 결정전 종합 전적 3승2패로 우승한 신세계는 2001년 여름리그에 이어 2개 시즌 연속 챔피언을 차지하는 등 여자프로농구 출범 이후 8차례 리그에서 모두 4차례 우승했다.

정선민은 경기 직후 기자단 투표에서 최우수선수(MVP)에 뽑혀 통산 네 번째 수상으로 정은순(삼성생명·3회)을 제치고 최다 수상자가 됐다.

김재창 기자 char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