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2차전

신세계-국민은행 경기. 신세계의 정선민(14)이 국민은행 신정자(15)의 방어를 뚫고 슛을 시도하고 있다.

(광주=연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