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견학에 나섰던 이승엽(26.삼성)이 18일간의 일정을 모두 소화하고 귀국한다.

이승엽은 8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메사의 호호캄구장에서 열린 시애틀매리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안타를 추가하지 못하고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이로써 이승엽은 7경기에서 11타수 3안타로 타율 0.273, 2홈런, 5타점으로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를 마감했다.

이날 6회초 수비부터 기용된 이승엽은 7회초 첫 타석에서 삼진으로 물러난 뒤 9회에는 2루수 땅볼로 아웃됐다.

관심을 모았던 시애틀의 스즈키 이치로와 최희섭(23.시카고 컵스)은 출전하지않았다.

일정을 모두 마친 이승엽은 9일 인천공항에 도착해 삼성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기자 shoele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