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대구 동양이 개인 타이틀까지도 독식할 태세다. '베스트 5'의 확실한 역할 분담이 우승의 원동력인만큼 맡은 바 분야에서 이들의 개인 성적도 출중한 것. 지금까지는 우승팀에서 개인 타이틀 수상자를 배출한 경우가 이상하리만큼 적었다. 출범 원년인 '97시즌에 기아가 어시스트왕 강동희와 리바운드 및 블록슛 타이틀을 거머쥔 제이슨 윌리포드를 내세워 우승을 차지했지만 그 이후 4시즌동안 우승팀에서 뛴 타이틀 수상자는 단 2명. '98-'99시즌에 우승한 현대(전주 KCC 전신)의 이상민(어시스트)과 '99-2000시즌에 서울 SK를 정상으로 이끈 재키 존스(블록슛.현 KCC) 뿐이다. 하지만 동양은 올시즌 개인 타이틀 거의 전 부문에 걸쳐 최강자를 키워내며 '이변 아닌 이변'을 일구고 있다. 그 핵심에는 역시 '뺏고 주는 재미'에 농구를 한다는 새내기 가드 김승현이 있다. 시즌 초반부터 독주를 계속한 스틸은 경기당 3.28개로 2위 에릭 마틴(2.49개, 서울 SK)을 멀찌감치 따돌려 타이틀을 확보한 상태다. 평균 7.94개로 선두에 올라있는 어시스트도 시즌 내내 자웅을 겨뤄온 강동희(7.83개,울산 모비스)가 부상으로 시즌을 접어 무혈입성할 가능성이 크다. 신인왕은 이미 떼어논 당상인 김승현은 팀의 정규리그 우승으로 사상 처음으로 신인으로는 최우수선수상(MVP)까지 거머쥘 가능성도 커져 '4관왕'에 오를 것이라는 예상도 나오고 있다. 리바운드에서는 라이언 페리맨(15개)이 안드레 페리(13.65개, 원주 삼보)를 압도하고 있고 블록슛은 역대 최다 기록을 노리고 있는 마르커스 힉스(평균 3개)의 독무대다. 득점에서도 4위(23.63점)에 올라있는 힉스는 최우수 외국인선수상 후보 0순위다. 다만 득점과 김병철이 4위에 올라있는 3점슛만 동양이 다른 팀들에게 타이틀을 양보한 부문으로 남을 것으로 보인다. 프로농구 출범 5시즌동안 타이틀 수상자가 '97-'98시즌의 키넌 조던(리바운드)에 불과했던 '변방의 팀' 동양이 올 시즌 코트의 한 가운데를 장악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