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SBS가 연패를 끊고 6강 플레이오프 티켓 싸움에서 한숨 돌렸다. 선두 대구 동양은 원주 삼보에게 덜미를 잡혀 4강 플레이오프 직행을 다음 경기로 미뤘다. SBS는 27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01-2002 애니콜 프로농구 여수 코리아텐더와의 경기에서 연장까지 치르며 108-106으로 값진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23승24패가 된 SBS는 7위 서울 삼성(21승26패)의 추격권에서 3경기차로 달아나 플레이오프 진출 경쟁에서 절대 유리한 입지를 다졌다.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던 코리아텐더는 남은 6경기를 모두 이겨야 하는 처지에 빠져 6강 진입 가능성이 희박해졌다. 서로 1승이 절박한 양팀은 총력전을 펼치며 맞서 연장전 종료 버저가 울리고서 승부가 결정났다. SBS는 리온 데릭스(39점.15리바운드)와 퍼넬 페리(23점. 11리바운드) 용병 듀오가 골밑을 장악하며 초반부터 앞서 나갔다. 전반을 57-51로 마친 SBS는 3쿼터 들어서자 김훈(9점)의 3점슛까지 더해지면서 한때 75-58, 17점차로 앞서 낙승하는 듯 했다. 그러나 코리아텐더는 전형수(24점. 9어시스트), 에릭 이버츠(37점.11리바운드)의 꾸준한 득점에 초반 부진하던 말릭 에반스(24점. 12리바운드)가 가세하면서 추격을 전개, 3쿼터를 78-81로 마쳤다. 전형수, 이버츠가 주도하는 코리아텐더의 빠른 공격을 막지 못한 SBS는 4쿼터중반, 85-95까지 밀려 오히려 역전패의 위기에 몰렸다. 그러나 벤치 멤버 신동한이 3점슛 2개를 잇따라 꽂아넣으며 전열을 추스린 SBS는 림을 번번이 빗나가던 페리의 공격이 다시 살아나며 97-97로 승부를 연장을 끌고갔다. SBS는 연장전에서 김성철(20점. 3점슛 3개)이 3점슛 1개를 포함해 6점을 책임지고 데릭스가 4점을 보태 이버츠가 3점슛 1개 등 5점을 더한 코리아텐더를 가까스로따돌렸다. 코리아텐더는 진효준감독이 심판 판정에 대한 항의를 펴다 2개째 테크니컬파울을 받아 퇴장당한 와중에 경기 종료 3.3초를 남기고 에반스가 쏜 슛이 림에 튕기며아쉽게 무릎을 꿇었다. 삼보는 원주 홈코트로 동양을 불러 들여 양경민(38점)이 3점슛 6개를 터트린데 힘입어 80-70으로 승리했다. 삼보는 6연패의 사슬을 끊었고 동양은 6연승을 마감했다. 4강 플레이오프 직행이 보장된 2위 확정에 1승을 남겼던 동양은 축배를 미뤘고 정규리그 자력 우승에 필요한 승수(4승)도 줄이지 못했다. khoon@yna.co.kr (안양.원주=연합뉴스) 권 훈.이상원기자 leesan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