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가 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여자 크로스컨트리 4ⅹ5㎞계주에 출전하지 못한 것에 항의, 선수단 철수를 고려하는 등 불공정 판정시비가 이번 대회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레오니드 티아가체프 ROC 위원장은 22일(한국시간) 계주팀의 일원인 라리사 라주티나 등 2명이 경기 직전 혈액검사에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IOC로부터제때 통보받지 못해 자국팀이 금메달이 기대되던 계주에 출전하지 못한 것과 관련,"아직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했지만 선수단 철수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제껏 동계올림픽에서 5개의 금메달을 획득하는 등 세계 정상을 달리고 있는 라주티나는 경기 시작 1시간전에 실시한 혈액테스트에서 금지약물 복용이 의심되는 정상치 이상의 헤모글로빈 수치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어 전날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결승선을 먼저 통과한 김동성이 실격판정을 받아 미국의 아폴로 안톤 오노에게 금메달을 빼앗긴 것을 사례로 들며 "한국과 중국, 우크라이나도 불공정 판정으로 모욕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티아가체프 위원장은 자크 로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이번 문제에 대해 24시간안에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으면 23일 열리는 미국과의 아이스하키준결승전 등 경기에 자국 선수들을 출전시키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아울러 불공정 판정 시비가 해결되지 않은 채 러시아가 이번 대회에서 철수할 경우 오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도 참가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다.


(솔트레이크시티 AF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