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치플레이의 1인자를 가리는 액센추어 매치플레이챔피언십(총상금 5백50만달러)에서 '이변'이 이틀째 계속됐다. 2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칼스배드의 라코스타골프장(파72·길이 7천22야드)에서 계속된 대회 2회전에서 세계랭킹 10위 내 선수 7명 중 5명이 16강 문턱을 넘지 못하고 탈락했다. 하위 시드 선수에게 덜미를 잡힌 선수는 세계랭킹 5위 어니 엘스를 비롯 레티에프 구센(6위·이상 남아공),비제이 싱(8위·피지),데이비스 러브3세(9위),크리스 디마르코(10위·이상 미국) 등.1회전에서 랭킹 1∼3위인 타이거 우즈,필 미켈슨,데이비드 듀발이 탈락한 것까지 합치면 세계랭킹 '톱10' 선수 중 2명을 제외한 8명이 초반에 떨어져 나간 것. 엘스는 28번 시드의 톰 레이먼(미국)과 접전 끝에 연장전에서 무릎을 꿇었고 구센은 최근 상승세인 호세 마리아 올라사발(스페인)에게 1홀차로 덜미를 잡혔다. 싱은 세계랭킹 43위의 니클라스 패스트(스웨덴)에게 2홀을 남기고 3홀을 뒤지는 참패를 당했고,러브3세와 디마르코는 폴 에이징거,마크 캘커베키아(이상 미국)에게 각각 졌다. 반면 세계랭킹 4위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사진)는 2회전에서 지난해 '신인상'을 수상한 찰스 하웰3세에게 1홀차로 승리했다. 가르시아는 3회전에 진출한 선수 중 시드가 가장 높은 선수가 됐다. 또 지난해 USPGA챔피언십 우승자인 세계랭킹 7위 데이비드 톰스(미국)도 로코 미디어트를 1홀차로 눌렀다. 가르시아는 스콧 매카런(미국)과,톰스는 왼손잡이 스티브 플레시(미국)와 8강 진출을 놓고 격돌한다. 전날 우즈를 눌러 파란을 일으켰던 피터 오말리(호주)는 닉 프라이스(짐바브웨)에게 1홀을 남기고 2홀을 뒤져 돌풍을 이어가지 못했다. 미켈슨을 격침시키고 2회전에 오른 존 쿡(미국)은 리 웨스트우드(영국)를 누르고 브래드 팩슨(미국)과 8강 진출을 다툰다. 듀발을 제압한 케빈 서덜랜드(미국)도 폴 맥긴리(아일랜드)를 2&1로 물리쳤다. 2회전에서 탈락한 선수들에게는 5만5천달러(약 7천2백만원)의 상금이 돌아갔다. 김경수 기자 ksm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