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하는 일본, 침묵하는 한국.'

17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의 잇따른 판정 시비와 관련해 일본이 공식 항의를 제기해 피겨스케이팅 편파판정 의혹에 이어 또다른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같은 일본의 단호한 자세는 "억울하지만 반칙도 경기의 한 부분"이라며 침묵으로 일관하는 있는 전명규 감독 등 한국선수단(단장 박성인)의 매우 소극적인 행보와는 대조적이어서 주목된다.

가메오카 간지 일본선수단 부단장은 1000m 준결승에서 심판진이 레이스 막판리쟈준을 밀어 넘어트렸다며 데라오 사토루에게 실격패를 준 데 대해 국제빙상연맹(ISU) 기술위원회에 항의 서한을 보냈다고 18일(한국시간) 밝혔다.

일본선수단은 항의 공문에서 "실격 판정은 부당하다"고 유감을 표시한 뒤 "결승전 역시 재경기가 이뤄졌어야했다"고 주장했다.

가메오카 부단장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쇼트트랙 판정이 규격화돼야 한다"면서"오락가락한 판정 때문에 선수들이 무슨 짓이건 다해 사고가 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쇼트트랙의 간판인 데라오는 이날 준결승에서 2위로 골인했으나 앞서 마지막 코너를 돌 때 김동성(고려대)의 무릎을 잡아채 넘어트린 리쟈준을 밀었다는 이유로 경기 후 실격패가 선언됐고 이에 일본 선수단은 곧바로 항의했으나 받아들여지지않았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