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레이크시티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1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건 최은경(18.세화여고)은 지금까지 쟁쟁한 선후배에 가려 빛을 못본 재목이다.

중학교 1학년인 지난 98년부터 태극마크를 달았지만 스포트라이트는 항상 안상미와 김윤미의 몫이었고 이들이 은퇴한 올시즌에는 후배인 고기현에게 에이스의 자리가 넘어갔던 것.

최은경은 초등학교 2학년때 언니가 스케이트를 타는 모습을 보고 재미있어 보여 처음으로 스케이트를 신었다.

초등부와 중등부의 각종 대회를 휩쓴 그는 곧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었지만 탁월한 지구력에 비해 순발력이 떨어져 주로 계주팀의 일원으로 활약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그러던 그가 개별 종목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것은 지난 시즌 월드컵부터다.

안상미와 김윤미가 은퇴하면서 출전 기회를 잡은 최은경은 비록 한번도 금메달을 목에 걸지는 못했지만 기복없는 플레이로 꾸준히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고 종합 4위로 시즌을 마쳤다.

올 시즌에는 고기현의 등장으로 다시 개별 종목 출전이 드물어졌지만 1500m에서는 출전한 두 번의 월드컵에서 모두 2위를 차지할만큼 강세를 이어갔다.

결국 그의 지구력을 높이 산 전명규 감독은 이번 대회부터 추가된 1500m에 최은경을 '히든 카드'로 내놓았고 이 예상은 적중했다.

대표 생활 4년차인 최은경에게 마침내 전성기가 펼쳐진 것이다.

(솔트레이크시티=연합뉴스) 이정진기자 transi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