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대표팀에 희망은 있는가. 한국은 3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패서디나의 로즈보울구장에서 열린 북중미골드컵 캐나다와의 3,4위전에서 전후반 다양한 전술의 변화를 시도하며 유종의 미를 거두려 했지만 전혀 나아진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채 1-2로 역전패했다. 한국은 전반 김도훈을 원톱으로, 최태욱(전반 7분 이후 이을용)과 차두리를 좌우 날개공격수로 기용한 가운데 중앙공격형 미드필더 없이 김도근, 이영표, 김남일,최성용 등 미드필더 4명을 `一'자로 늘어세운 3-4-3전형을 이 대회들어 처음 가동했다. 이날 전반 초반 오른쪽 날개공격수로 나선 차두리의 활발한 돌파가 살아나면서 전반 15분 김도훈이 선제골을 넣는 등 한국이 반짝 장세를 이어갔지만 그것도 오래가지 않았다. 한국은 공격형 미드필더를 두지 않은 상태에서 미드필드와 공격진의 간격이 넓어지면서 빠른 공수전환이 이뤄지지 않았고 앞선 경기에서 보여줬던 미드필더들의 스피드와 장악력도 보기 힘들었다. 송종국이 가운데 선 쓰리백 수비진도 이날 위치선정과 집중력에서 다시 한번 문제를 드러냈다. 이날 송종국, 최진철, 김상식 등 한국의 수비수들은 지나치게 중앙에 치우친데다 양 윙백인 김도근과 최성용의 수비가담도 미진하면서 캐나다에 측면공간을 열어줘 거듭 돌파를 허용했다. 또 1대1로 동점을 내 준 뒤 불과 1분이 지난 전반 35분 데로사리오에게 역전골을 내 준 장면에서 우리 수비수들의 순간적인 집중력상실과 공격수를 쉽게 놓치는약점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한국은 후반 김도훈, 차두리 투톱을 세우고 이영표와 이을용을 공격형 미드필더로 세우는 3-5-2전술로 나섰다가 후반 16분 김도훈을 빼고 이동국을 투입하면서 다시 쓰리톱으로 돌아갔지만 여전히 공격의 실마리를 찾지 못했고 골결정력 부족도 여전했다. 골드컵들어 지난해 말 보였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한채 총체적인 부실양상을 보이고 있는 히딩크호가 새로운 전기를 갖지 않고서는 월드컵 16강을 향한 행보가 힘겨워 질 것이라는 것을 재확인한 경기였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조준형기자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