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 보스턴 레드삭스 구단이 메이저리그 사상 최고액인 6억6천만달러에 팔렸다.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은 17일(한국시간)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구단주 회의를 갖고 레드삭스 최고경영자인 존 헤링턴의 매각안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레드삭스는 플로리다 말린스 구단주인 존 헨리와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전 구단주 톰 워너 등이 주축인 마케팅그룹의 소유가 됐다.

한편 종전 구단 매각 최고액은 2년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인수한 래리 돌런이 지급한 3억2천300만달러였고 미국 스포츠를 통틀어서는 99년 미식축구 구단 워싱턴 레드스킨스가 매각 당시 기록한 8억달러다.

(피닉스<미 애리조나주>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