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16강의 벽은 공격축구로 뚫어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전지훈련 중인 거스 히딩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15일(한국시간) 숙소인 로에스 코로나도 베이 리조트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경기를 장악하는 공격축구를 이번 월드컵의 대세로 전망하면서 한국도 이에 발맞춰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 98년 프랑스 월드컵 때부터 네덜란드와 크로아티아를 중심으로 공격축구가 대세를 이뤘고 2년 전 유로 2000에서는 훨씬 더 다채로워진 공격축구를 볼 수 있었다"며 "이번 월드컵에서도 수비 위주의 수세적인 축구를 하는 팀들은 보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히딩크 감독은 이어 "대부분의 팀들이 공격적인 플레이로 경기를 장악하는(dominant) 축구를 할 것이며 한국도 그 추세에 발맞춰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오는 20일 미국과의 평가전에 대해 "해외파 주전이 모두 빠진 미국에 비해 우리의 전력 노출 정도가 더 커질 수 있겠지만 우리는 전술,체력,기술의 우위를 바탕으로 그들과 맞설 것이기에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히딩크 감독은 "이번 미국전에서 큰 틀에서의 변화는 없겠지만 경기 당일까지 선수의 포지션 등에는 변동이 있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골드컵도 중요하지만 3월부터 5월까지의 시간이 우리에게는 더 중요하다"고 부연했다.

히딩크 감독은 이날 실시한 선수단 체력 측정에 대해 "아직까지 지난 11월과 12월에 보여줬던 몸상태에 이르지 못한 선수들이 몇명 있다"면서 "그동안 실시한 파워프로그램의 성과를 이번 측정을 통해 확인하고 선수들이 앞으로 어느 정도까지 체력을 끌어올릴 수 있을지 볼 것"이라고 말했다.

네덜란드 대표팀 감독 제의를 받았다는 설에 대해 히딩크 감독은 "공식적인 제의는 없었다.지금 나의 목표는 한국팀과 함께 월드컵에서 좋은 성적을 내는 것뿐이다.
선수들도 내가 바라는 방향대로 잘 해가고 있으며 협회도 충분한 지원을 해줘서 이 생활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또 히딩크 감독은 월드컵 이후의 구상에 대해 "지금은 내게 너무 먼 이야기"라며 "당장 내일 내가 사고로 죽을 수도 있는 일 아닌가"라고 받아 넘겼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