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주(44)씨가 한국인 심판으로는 처음으로 월드컵 본선무대 주심이 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8일(한국시간)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 본선에서 활약할 72명의 심판 (주.부심 각 36명) 명단을 발표했다.


이 가운데 김영주씨가 일본의 토루 가미가와, 중국의 준루, 쿠웨이트의 사아드카멜, 아랍에미리트연합의 알리 부즈사임 등과 함께 아시아 지역에 배당된 5명의 주심중 하나로 선정됐다.


한국에서는 박해용씨와 전영현씨가 부심으로 각각 ''94미국월드컵과 ''98프랑스월드컵에서 활약했지만 본선 주심은 김씨가 처음이다.


김영주 심판은 순수 아마추어 직장 축구 선수로 출발, 생활체육심판을 거쳐 89년 1급심판자격을 획득했고 92년 FIFA가 부심제도를 도입하면서 국제심판으로 등록했다.


93년 9월 시험을 통해 국제 주심 자격을 얻은 김씨는 96년 아시안컵대회 3-4위전을 시작으로 ''97세계청소년대회, ''97중국 FA컵 결승전, ''98아프리카네이션스컵 대회 등에서 주심으로 활약하며 국제대회 경력을 쌓았다.


또 98년에는 일본 J리그 19경기에서 주심을 맡았고 99년에는 멕시코에서 열린 대륙간컵대회에서 활약했다.


김씨는 "심판으로서 최고의 영예를 안게 돼 기쁘다. 정식 선수생활을 하지 못한 한을 풀 수 있게 됐다"며 "축구인으로서 마지막 꿈을 이룬 만큼 주어진 임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상훈기자 meola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