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서 거리를 내기 위해서는 다운스윙시 팔과 샤프트가 예리한 각도를 이뤄야 한다.

팔과 샤프트가 만드는 각도는 힘을 일시에 뿜어낼 수 있도록 해주며 바로 그 파워로 인해 거리가 생긴다.

팔과 샤프트의 각도는 손과 클럽헤드의 스피드 차이에 따라 생긴다.

다운스윙 초기 손이 빨리 움직여 클럽헤드보다 먼저 내려오도록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클럽헤드가 무겁기 때문에 팔과 샤프트의 각도가 만들어질 수 없게 된다.

손이 빨리 내려오면 올수록 팔과 샤프트가 형성하는 각도는 예리하게 되며 각도가 예리할수록 파워가 극대화돼 거리는 늘어난다.

스윙을 할 때 손은 몸 근처로 지나가고 클럽헤드는 손보다 멀리서 움직인다.

클럽헤드가 더 긴 거리를 움직이는 것이다.

다운스윙 때는 손이 앞서가지만 임팩트존에서는 클럽헤드가 손을 추월한다.

팔과 샤프트가 예리한 각도를 유지하다가 임팩트 순간 일시에 풀어주면 클럽헤드 스피드가 최고가 되면서 엄청난 파워를 낼 수 있다.

다운스윙을 시작하자마자 볼부터 맞히려는 골퍼들이 많다.

이는 볼에 클럽을 갖다대는 모양밖에 안된다.

손과 클럽헤드의 스피드 차이가 생기지 않고 그 나머지 팔과 샤프트의 각도가 만들어지지 않아 거리가 안난다.

/프로골퍼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