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진주'' 비너스 윌리엄스가 여자프로테니스(WTA) 올 시즌 첫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세계랭킹 3위 비너스는 지난 5일 호주 골드코스트에서 열린 하드코트챔피언십 단식 결승에서 지난 대회 챔피언이자 세계랭킹 7위인 쥐스틴 에넹(벨기에)을 2대0(7-5 6-2)으로 가볍게 제압했다.

이로써 비너스는 지난해 9월 US오픈 우승 이후 20연승을 기록하며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호주오픈 정상 도전에 청신호를 켰다.

지난해 윔블던 결승에서 에넹과 풀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리했던 비너스는 이날 첫 세트를 7대5로 힘겹게 따냈으나 두번째 세트에서는 강력한 서비스를 앞세워 1시간도 안돼 경기를 끝냈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