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한 농구코트의 ''악동'' 데니스 로드맨(41)이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뉴포츠비치경찰은 6일(한국시간) 로드맨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영업 시간을 넘겨 술을 팔고 있는 것을 발견하고 안으로 들어가려 했으나 로드맨이 문을 열어주지않는 바람에 강제로 실내에 진입한 뒤 그를 연행했다고 밝혔다.

로드맨은 곧바로 뉴포트비치 경찰서 유치장에 갇혔다가 당일 풀려났다.

2년전 미국프로농구(NBA)에서 은퇴한 로드맨은 이후 음주 운전, 성희롱, 고성방가, 폭력 등의 각종 혐의로 무려 70여 차례나 경찰에 체포됐으며 이중 몇 건은 정식으로 검찰에 의해 기소돼 재판에 계류중이다.

(뉴포트비치<미 캘리포니아주> AP=연합뉴스)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