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여왕' 박세리(24.삼성전자)가 이번에는 패션모델로 본격 데뷔한다.

박세리는 오는 26일 오후 6시30분 서울 힐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아프가니스탄 어린이 돕기 2001유니세프 자선의 밤 앙드레김 패션쇼'에 모델로 특별 출연한다.

지금까지 골프웨어 모델로는 짧게나마 몇번 무대에 선 적이 있지만 이처럼 전문디자이너가 여는 개인 패션쇼의 모델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앙드레김은 스포츠 스타를 선호하는 편이어서 여러 차례 모델이 될 것을 요청했지만 의외로 수줍움을 많이 타는 박세리가 출연 제의를 계속해서 고사해왔다는 후문.

박세리는 그러나 이번 패션쇼의 취지가 아프간 난민 어린이를 돕는 것인 만큼 개인적 감정을 배제한 채 기꺼이 참석을 결정했다.

박세리는 "이번에도 일단 출연을 거절했었지만 전쟁 우휴증으로 고생하고 있을 아프간 어린이들을 떠올린 뒤 기꺼이 참석을 결정했다"며 "하지만 난생 처음 모델로 무대에 선다고 하니 잠도 오지 않는다"며 긴장된 표정을 지었다.

신세대 연예인인 원빈, 송혜교와 프로야구 두산의 홍성흔, 월드컵 축구 한국대표팀의 이천수 등과 함께 출연하게 되는 박세리는 그러나 "기왕 좋은 일에 나선 만큼 프로 모델을 능가해 보이겠다"며 당찬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앙드레 김은 "박선수의 어깨와 허리선 등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날씬하고 각선미도 뛰어나다"면서 "프로로 데뷔해도 손색 없을 정도의 몸매"라고 칭찬했다.

한편 박세리는 병석에 누워있는 부친 박준철씨의 건강 검진 결과를 확인한 뒤 신정을 가족과 함께 하고 미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