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준혁(32)이 국내 FA사상 최고액을 받고 3년만에 삼성 라이온즈에 복귀한다.

양준혁은 21일 서울 삼성동 삼성 구단사무실에서 김재하 단장과 4년간 계약금 10억원,연봉 3억3천만원등 총 23억2천만원에 입단 계약을 가졌다.

양준혁은 이로써 지난해 김기태(당시 삼성)와 홍현우(LG)가 받았던 18억원을 제치고 역대 FA 최고액 선수가 됐다.

양준혁은 또 국내 선수로서는 처음으로 플러스,마이너스 옵션을 동시에 적용했다.

이에 따라 양준혁은 한시즌 1백경기 이상 출장,시즌 타율 0.305이상,시즌 80타점 이상 등을 모두 충족할 경우 1억원씩을 추가 보너스로 받게 된다.

반면 규정타석에 미달될 경우에는 매년 5천만원씩 반납하고 한시즌 90경기 미만 출장,타율 0.270미만,시즌 60타점 미만 등 세 항목 중 한가지만 미달돼도 1억원씩 삭감한다.

고경봉 기자 kg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