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구 '세계축구 至尊' 등극 .. FIFA '올해의 선수'

포르투갈의 축구스타 루이스 피구(29·레알 마드리드)가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

또 미국 여자축구대표팀의 미아 햄(29)은 올해의 여자선수로 뽑혔다.

FIFA는 18일(한국시간) 전세계 1백30개국 대표팀 감독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투표 결과 미드필더인 피구가 2백50점을 획득,잉글랜드축구팀 주장 데이비드 베컴(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을 12점 차로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고 발표했다.

지난 91년 FIFA 올해의 선수가 제정된 이후 포르투갈 선수가 수상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피구는 "이같은 영광이 내게 돌아오리라고는 생각지 못했다"며 "나와 함께 뛴 선수들에게 영광을 돌리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각각의 팀에는 3∼4명의 우수한 선수들이 있지만 다른 선수들의 도움 없이는 제역할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스포팅 리스본에서 프로 생활을 시작한 피구는 95년 바르셀로나로 이적했고 19세 때 대표팀에 발탁됐다.

세계 무대에 본격적으로 이름을 알린 것은 지난해 유럽선수권대회 때였다.

피구는 유로2000이 끝난 뒤 바르셀로나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며 역대 최고액인 5천5백만달러의 몸값을 받아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했다.

최고 이적료는 올해 6천5백만달러를 받은 지단에 의해 곧 깨졌다.

베컴은 지난 99년 히바우두에 이어 2위를 차지한 데 이어 또 다시 수상 문턱에서 좌절했다.

또 레알 마드리드에서 피구와 함께 뛰고 있는 스페인의 라울 곤살레스가 3위(96점)에 올랐고 지난해 수상자인 프랑스의 지단은 4위(94점),히바우두는 5위(92점)에 각각 머물렀다.

올해 처음 도입된 여자부문 수상자인 햄은 72명의 감독투표에서 1백54점을 획득,79점을 얻은 중국의 쑨원을 따돌렸다.

햄은 2백19개 국제경기에서 1백29골을 기록 중이다.

이밖에 2002한일월드컵축구 본선에는 오르지 못했으나 '강팀 킬러'로 명성을 날린 온두라스가 '올해의 팀'으로 뽑혔다.

세계랭킹 60위에서 30위로 발돋움한 코스타리카는 발전상을,파올로 디 카니오(웨스트햄)는 페어플레이상을 각각 수상했다.

장유택 기자 changy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