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축구협회가 2002한일월드컵축구대회조직위원회(KOWOC)의 운영방식에 '반기'를 들고 나서자 KOWOC이 정면으로 반박하는등 양 조직간 갈등이 첨예하게 대립되고 있다. 축구협회는 17일 이사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이사회를 개최한 뒤 기자회견을 갖고 "월드컵에서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할 협회가 KOWOC 운영에서 소외되고 있다"며 현행 공동위원장 제도의 문제점을 제기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김상진 협회 부회장은 결의문을 통해 "FIFA와의 계약 당사자는 월드컵 개최국의축구협회인 만큼 협회가 조직위 구성에 책임과 통제권을 확보해야 한다"고 전제한뒤 "현 공동위원장제를 만든 정부가 나서 협회의 통제가 이뤄지지 않는 현 상황을시정하라"고 촉구했다. 협회는 또 "KOWOC이 각 경기장 운영을 담당할 책임자(Venue director) 선임 과정에서 축구협회의 의견을 배제한 채 축구에 무지한 인사들을 기용하려 한다"며 협회 추천인사의 기용을 요구하는 등 조직위 업무에 대한 불만도 털어놨다. 김 부회장은 "현재 공동위원장제가 운영의 묘를 살리기 힘든 상황이지만 효과적인 운영방안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KOWOC의 운영에 대해 축구인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는 만큼 결자해지 차원에서 정부가 책임있는 대책을 세울 것을 촉구하기 위해 결의문을 채택했다"며 취지를 밝혔다. KOWOC측도 이날 오후 이연택공동위원장 주재로 1시간 가량 비상회의를 연 뒤 축구협회 결의문에 대한 공식 입장을 정리, 발표했다. KOWOC측은 "월드컵축구대회와 관련 조직위도 엄연한 계약 당사자이며 계약자로서 보험 등 많은 계약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있다"고 반박했다. 조직위는 또 "공동위원장제는 조직위 총회의 결의를 통해 결정된 것이어서 조직위 직원이 왈가왈부할 사항이 아니다"며 "협회측이 문제를 제기한 10개 도시 운영본부의 `Venue Director' 선임건은 협회 추천을 받아 현재 진행중인 사항으로 문제제기 의도를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월드컵을 불과 6개월여 남겨두고 정몽준-이연택 양 위원장간 불화가 깊어지고공동위원장제의 비효율성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가운데 양 조직간 갈등이 표면화돼,향후 사태 추이가 주목된다. 한편 축구협회는 이날 오후 팩스 서신을 통해 문화관광부에 결의문을 전달했다. meolakim@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상훈.조준형기자 jhc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