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은(22.이화여대)-웬디 워드(미국)조가 2001현대팀매치스골프대회(총상금 120만달러)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디비전에서 준우승에 그쳤다. 박-워드조는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이너포인트 모나크비치골프장(파70)에서 베스트볼(2명 가운데 좋은 점수를 팀 성적으로 삼는 방식)로 치른 대회LPGA디비전 결승에서 로리 케인(캐나다)-제니스 무디(영국)조에 4홀을 남기고 5홀차로 졌다. 대회 5연패를 노리던 최강 줄리 잉스터-도티 페퍼(미국)조를 꺾고 결승에 오른박-워드조는 1번ㆍ2번홀을 패한 뒤 8번홀까지 계속 무승부를 기록하다 9번ㆍ11번홀을 다시 내줘 4홀 차로 뒤처지면서 위기를 맞았다. 박-워드조는 12번홀을 따내고 뒤늦게 추격에 나섰지만 13번ㆍ14번홀을 다시 연속 지는 바람에 힘 한번 제대로 못쓰고 주저앉았다. 이 대회에 첫 출전했지만 첫홀과 11번홀에서 모두 6m 버디 퍼트를 컵에 넣으면서 승리를 주도한 무디는 "우리는 조화가 잘 된 팀"이라고 말했다. 미국프로골프(PGA) 디비전 결승에서는 99년 우승팀인 프레드 커플스-마크 캘커베키아(미국)조가 17번홀에서 커플스의 3m 버디 퍼트에 힘입어 지난해 챔피언 톰레먼-더피 왈도프(미국)조를 1홀 차로 꺾고 우승했다. 시니어프로골프(SPGA) 디비전 우승은 앨런 도일-다나 퀴글리 조에 돌아갔다. 각 디비전 우승자는 이날 10만달러씩의 상금과 자동차를 부상으로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기자 lesl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