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미국 축구대표팀과의 친선경기에서 한국의 유상철이 멋진 헤딩슛으로 첫 골을 터뜨린 후 환호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