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프로야구 LA 다저스가 올해 자유계약선수(FA)자격을 얻은 박찬호(28)에 대한 연봉 조정을 신청, 재계약 가능성 여지를 남겼다. 다저스는 연봉 조정 마감시간인 지난 8일(이하 한국시간) 오후 2시를 30여분 앞두고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에 연봉 조정을 신청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이에 따라 당초 다저스와의 결별이 예상됐던 박찬호는 조정신청에 응하면 위원회가 조정을 시작하는 내년 1월 9일까지 다저스와의 재계약 협상시간을 벌게 됨으로써 팀 잔류 가능성이 어느 때보다 높아졌다. 다저스가 조정 신청을 하지 않았을 경우 박찬호는 내년 5월 이후에나 다저스와재계약 협상을 할 수 있어 다른 팀으로의 이적이 기정사실화되는 것이었다. 그러나 다저스는 당초 재계약할 것으로 알려졌던 선발 제임스 볼드윈과 테리 애덤스, 구원투수 제프 쇼에 대해서는 조정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저스는 정규시즌 종료 후 3, 4선발급인 애덤스, 볼드윈과의 재계약을 염두에둔 채 쇼의 공백을 메울 마무리 투수 영입에만 열을 올렸으나 결국 이들을 모두 포기하고 박찬호를 선택했다. 이는 그동안 4-5년 장기계약에 평균 연봉 1천400만달러(약 179억원) 이상을 바라는 박찬호와의 재계약에 냉담한 반응을 보여 왔던 다저스가 올시즌 36경기에 등판,15승(11패)에 방어율 3.50의 좋은 성적을 거둔 박찬호를 포기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로써 박찬호는 앞으로 다저스와 재계약 문제를 계속 논의하는 한편 에이전트인 스캇 보라스가 최근 2차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진 뉴욕 메츠를 비롯한 다른 팀과도 몸값 협상을 벌일 수 있는 유리한 고지에 서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